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례상 차리는 법…단어 몇개만 알면 된다

 
기사 이미지

차례상 차리는 법[사진 궁중음식연구원 제공]


차례상 차리는 법…단어 몇개만 알면 된다

차례상 차리는 법, 어동육서·두동미서·좌포우혜·조율이시·홍동백서만 외우자!

촌수·호칭 못잖게 명절 때마다 헷갈리는 게 있다. 바로 차례 상차림이다. 기본적인 상차림 순서와 몇 가지 용어만 기억하면 생각보다 어렵지 않다.

차례 음식은 대개 5열로 놓는다. 병풍에서 가장 가까운 쪽이 1열이다. 1열엔 술잔, 떡국(국), 밥 순으로 놓는다. 술잔·떡국·밥 등은 집안에서 모시는 조상님의 수만큼 올린다. 2열엔 탕류를 배치한다. 3열엔 생선과 고기, 4열엔 포(脯)와 식혜 등을 놓는다. 5열엔 과일과 약과 등을 배치한다.

특히 3~5열은 관련 용어를 알아두면 음식 정렬이 훨씬 쉬워진다. 3열엔 어동육서(魚東肉西), 두동미서(頭東尾西)를 토대로 배치한다. 어동육서는 생선은 동쪽, 고기는 서쪽에 올려야 한다는 뜻이다.

두동미서는 생선의 머리를 동쪽, 꼬리를 서쪽으로 놓는다는 의미다. 4열엔 좌포우혜(左脯右醯)가 적용된다. 포는 왼쪽, 식혜는 오른쪽에 두라는 것이다. 5열은 조율이시(棗栗梨枾), 홍동백서(紅東白西)다.

조율이시는 왼쪽부터 대추·밤·배·곶감의 순서로 놓는 걸 의미한다. 홍동백서는 붉은 과일은 동쪽, 흰색은 서쪽에 두라는 얘기다.

온라인 중앙일보
차례상 차리는 법[사진 궁중음식연구원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