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유엔 총회 첫 일정, 반기문 만나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방문의 첫 일정으로 유엔 사무총장 관저에서 반기문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졌다. 이어서 만찬도 했다. 박 대통령과 반 총장은 면담에서 ^한·유엔 협력관계 ^지속가능한 개발과 기후변화 등 주요 국제 현안 ^핵 비확산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반 총장과의 만남은 박 대통령의 유엔 총회 공식 일정에 앞서 개발정상회의 및 제70차 유엔총회의 주요 현안과제 등에 대해 충분한 의견을 교환하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특히 금년도 유엔 창설 70주년과 우리의 광복 70주년, 분단 70년을 맞이해 우리나라와 유엔과의 특별한 관계를 재확인하고, 주요 국제 현안에 대한 우리나라의 기여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최근 한반도 정세를 평가하고, 북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한 유엔 측과의 긴밀한 협조를 모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유엔 총회 참석 일정 중 유엔 개발정상회의, 새마을운동 고위급 행사, 기후변화 주요국 정상 오찬, 유엔 총회 기조연설, 유엔 사무총장 주최 오찬, 유엔 평화활동 정상회의 등 대부분의 일정에 박 대통령과 반 총장이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면담 후 만찬에는 김용 세계은행 총재 등도 참석해 우리나라와 세계은행과의 협력 강화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뉴욕=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