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무성, 대선후보 1위 언제까지

기사 이미지
“대통령이 신는 신발 있습니까.”

 지난 23일 서울 관악구의 전통시장을 찾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신발가게 주인에게 물었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구 서문시장에서 산 검은색 구두가 모두 팔렸다는 소식에 착안한 질문이었다. 그는 요즘 아침 회의 때마다 “박 대통령이 추진하고 계시는…”이란 말을 달고 산다. 김 대표가 ‘당·청 한 몸’을 강조하는 장면은 ‘유승민 파동’ 이후 부쩍 늘었다.

 “대체 ‘무대’(무성 대장, 김 대표의 별명)의 여권 대선 후보 1위는 언제까지 이어질까?”

 필자에게 가장 많이 쏟아지는 이 질문의 정답도 거기에 있다. 친박계나 비박계나 “박 대통령과 김 대표의 관계가 여권의 대선 구도를 결정할 최대 변수”로 보기 때문이다. 지지층의 성향(보수)과 지역 기반(영남)이 박 대통령과 겹치는 김 대표로선 숙명인 셈이다.

 과거 김무성을 규정하는 단어는 ‘체력’ ‘뚝심’ ‘의리’ ‘대장’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7월 대표 취임 이후 ‘노련한 갈등 조율사, 보수혁신의 아이콘’ 이미지로 그는 여권 내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옆자리의 유승민 전 원내대표가 ‘배신의 아이콘’으로 찍혀 물러나도 그는 살아남았다. 뚜렷한 경쟁자들조차 없어 “총선 때까지는 경쟁자가 나타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여전하지만 이번 추석 연휴가 작은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생겼다.

 김 대표는 요즘 몸과 마음이 모두 엉망이다. 보수층들도 사위 마약 사건의 파장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 그와 대립하는 친박계 의원들은 “떠나간 빈 배만 바라보고 있다”며 김 대표가 올인해 온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가 비현실적이라고 비판한다. ‘청와대와 친박계가 유승민에 이어 김무성까지 밀어내 비상대책위 체제로 총선을 치르려 한다’ ‘사위의 마약 사건이 불거진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괴소문이 여의도를 휘감고 있다. 지독한 기침감기까지 며칠째 그를 괴롭히고 있다. 그래서 추석 연휴는 그에게 번뇌와 결단의 기간이다.

 당내 전략가들은 “공천 작업이 긴박하게 전개될 추석 연휴 이후 몇 달 동안 당·청 간, 계파 간 파열음을 최소화할 수 있을지가 김 대표의 지지율을 좌우할 것”이라고 진단한다. 특히 “전략 공천은 단 한 명도 없을 것”이라는 김 대표의 입장과, “전략 공천을 없애자는 건 선거에서 지자는 얘기”라는 친박계의 이해가 충돌하고 있다. 김 대표 주변의 한 전략가는 “김 대표는 청와대에서 고생한 박 대통령의 참모들이 출마를 원한다면 그들을 배려할 뜻이 있다”며 “전략 공천은 못 해줘도 오픈프라이머리에서 이길 수 있도록 측면에서 지원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개별 출마가 아니라 친박계 중진들의 지분 요구로 번진다면 그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대통령의 사람들은 배려하되, 지분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김 대표 측의 전략이 청와대와 충돌한다면 지지율 하락은 피할 수 없다. 7·30 재·보선 완승으로 기세를 올렸던 지난해 추석과는 180도 다른 명절이 김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서승욱 국회반장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