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원 “제사상 엎는 것도 형사처벌 대상”

남의 제사상을 엎으면 형사처벌 대상에 해당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 김주완 판사는 조선시대 사육신(死六臣)의 후손 모임(‘현창회’) 회원 A(56)씨에게 벌금 50만원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2011년 또 다른 사육신의 후손 모임인 ‘선양회’ 회원들의 제사를 방해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단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