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미·중, 군용기 충돌 방지 준칙 맺어

미국과 중국이 정찰기와 전투기의 근접 비행에 따른 우발적 충돌을 막기 위한 준칙을 체결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 국방부 우첸(吳謙)신임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양국이 지난 18일 '공중·해상조우 안전 행동 준칙'의 세칙인 '공중 충돌 행동 준칙'과 '군사위기 통보 준칙'을 정식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2013년 6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양국 군의 중대 군사행동에 대한 상호 통보 시스템과 해상 및 공중에서 조우했을 경우 안전행위 준칙을 마련하는 데 합의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