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연휴 전국에서 보름달 볼 수 있어

추석 연휴엔 전국에서 보름달을 볼 수 있다. 기상청은 연휴 기간(26~29일) 동안 동해상으로 이동하는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방이 대체로 맑을 것이라고 25일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은 평년(26~29도)과 비슷한 수준이지만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다. 다만 해상에선 구름이 많은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북상 중인 제21호 태풍 두쥐안(DUJUAN)의 간접 영향으로 물결도 다소 높다. 남해상에선 25일 비가 내리기 시작해 26일 오전까지 이어진다.

올해 가장 큰 보름달인 ‘슈퍼문(super moon)’도 귀향객들을 반긴다. 서울 기준으로 27일 오후 5시 50분 보름달이 떠오른다. 부산과 대구에선 각각 41분과 43분 보름달을 만날 수 있다. 지평선 위로 떠오르는 달은 완전히 둥근 모습은 아니다. 달은 점점 차올라 추석 다음날인 28일 오전 11시 50분 만월이 된다. 이 때는 지평선 아래로 사라진 뒤라 한반도에선 관측이 안 된다. 이에 따라 관측 가능한 가장 둥근 보름달은 28일 오전 6시 11분(서울 기준) 서쪽 지평선에 나타난다. 한국천문연구원 측은 “추석 보름달은 올해 가장 작았던 3월 6일의 보름달보다 약 14% 크게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슈퍼문=달이 지구에서 평균적으로 떨어진 거리(38만㎞)보다 지구 쪽으로 2만3000㎞ 가까이 접근해 생기는 현상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