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억은 검색, 사진은 공유 '나의 이야기'가 살아납니다

기사 이미지

'추억 검색하고 사진 공유하는 새로운 소셜 서비스. 과거가 나에게 말을 건다. '

중앙일보 신개념 소셜서비스 ‘Our History’


21일 런칭한 모바일 서비스 Our History의 이 슬로건이 서비스의 성격을 그대로 드러낸다. Our History는 지난 50여 년간 우리 삶을 담은 사진을 매개로, 지금 현재의 내 이야기(My Story)를 온라인 공간에서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새로운 소셜 서비스다. Our History가 제공하는 콘텐트를 그저 보고 끝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콘텐트를 보고난 후 더 궁금해지는 과거의 여러 모습을 Our History 검색창을 통해 검색하고, 사진을 올려 비슷한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들끼리 그 시절 기억을 공유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Our History는 크게 4단계로 즐길 수 있다.

첫째, 콘텐트 보기.
Our History는 단순히 옛날 사진과 옛날 이야기를 다시 보여주는 사이트가 아니다. 현재 Our History 웹 페이지에는 옛날 사진을 요즘 감성으로 재해석한 웹툰 '타임머신'이나 모두가 기억을 공유하는 과거 명승부 장면이나 그 시절 스타의 달라진 모습을 재밌게 골라 볼 수 있는 선택형 콘텐트, 지금 봐도 가슴을 울리는 인터뷰 속 한마디 등 아날로그 감성의 옛 사진에 현재의 감성과 관심사를 더한 17가지 카테고리의 700여 개 콘텐트가 있다. 카테고리별로 매일 새로운 내용이 업데이트된다.
이렇게 재미를 추구하는 가벼운 콘텐트뿐 아니라 정보성 콘텐트도 가득하다. '투데이 오' 카테고리를 통해 매일 매일 과거의 '오늘' 벌어진 일을 알 수 있고, 연도별로 주요 사건과 히트 영화·가요를 일목요연하게 보여주는 타임라인은 과거가 궁금할 때 훌륭한 가이드 역할을 해준다. 또 중앙일보의 지난 50년 기사 전체를 빅데이터화해 그동안 우리 사회의 변화를 한 장의 그래픽으로 보여주는 코너도 있다.

둘째, 검색 하기.
"내가 태어난 해엔 무슨 일이 벌어졌지? 어릴 적 자주 가던 놀이공원, 그 시절 모습을 다시 보고 싶은데…. 연락 끊긴 친구를 혹시 다시 볼 수 있을까? "
Our History가 만든 콘텐트 뿐 아니라 현재 Our History 데이터베이스(DB)에 담긴 수만 장의 사진으로 언제든 시간여행을 할 수 있다. Our History는 지난 50년 동안 중앙일보 지면에 보도된 DB 속 사진을 활용하는 것은 물론 중앙일보를 거쳐간 숱한 사진기자가 포착한 다양한 삶의 현장을 담은 필름을 새롭게 발굴하고, 여기에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박물관이 소장한 사진을 차곡차곡 모았다. 이 사진들은 때론 콘텐트 안에서, 때론 내가 검색한 키워드를 통해 튀어나온다.

기사 이미지

셋째, 업로드 하기.
"앗, 이런 사진 나도 있는데""아니, 이 사진이 왜 여기 없지?"
콘텐트를 보고 검색을 해봐도 뭔가 아쉬울 때, 혹은 본인에게도 남과 공유하고픈 사진이 있다면 언제든 업로드를 할 수 있다.

안혜리 기자 ahn.hai-r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