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냄새 나는 카스맥주 가임기 여성 마시면 안 된다" 카톡방 올린 하이트 직원 기소


지난해 카스맥주의 냄새 논란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하이트진로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부장 이완식)는 지난해 8월 대학 동아리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2014년 6월~8월 생산된 카스맥주는 마시면 안 된다”는 글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ㆍ업무방해)로 하이트 직원 안모(33)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6월 카스맥주 제조사인 오비맥주는 그해 6월 생산된 카스맥주에서 냄새가 난다는 이의제기를 받고 소매점에서 맥주 1박스를 회수했고, 이를 계기로 카스맥주와 관련한 논란이 언론에 보도됐다. 안씨는 이와 관련해 친구들에게 “업계 불문율이라 자세한 건 오픈을 못 하지만 카스맥주는 마시면 안 된다. 가임기 여성들은 무조건 피하라고 해” 등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채팅방에서 나눈 대화가 트위터, 페이스북에 광범위하게 유포되면서 카스맥주의 유해성 논란이 불거졌다는 것이다. 검찰은 안씨가 오비맥주를 비방할 목적으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편 식약처는 카스맥주의 냄새 원인에 대해 분석한 결과 인체 유해성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