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이태원 살인사건 첫 재판 8일로 연기

기사 이미지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36)의 첫 재판이 내달 8일로 미뤄졌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애초 10월 2일로 첫 재판을 잡았던 서울중앙지법 형사27부(부장 심규홍)는 재판을 미뤄달라는 패터슨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10월 8일 오전 10시30분 417호 대법정에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기로 했다.

앞서 전날 패터슨 측은 사건기록 등을 검토하고 재판을 준비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며 재판부에 기일 연기신청서를 냈다.

패터슨은 1997년 4월3일 밤 서울 이태원의 한 패스트푸드점 화장실에서 조중필(당시 22세 대학생)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패터슨은 미국으로 도주한지 16년 만인 지난 23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송환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