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게인' 영턱스클럽 임성은, 아작 '살아있는' 가위차기 실력뽐내


 
기사 이미지

어게임 임성은 영턱스클럽 [사진 MBC‘어게인 인기가요 베스트 50 95~96’ 방영분 캡쳐]


어게인 임성은 영턱스클럽

'어게인’에 인기절정의 혼성그룹이었던 영턱스클럽이 출연한 가운데‘무한도전-토토가’를 시청한 임성은의 소감이 다시금 화제다.

임성은은 과거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필리핀 보라카이에 살고 있는 일상부터 10년 만에 가요계에 컴백한 현재 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임성은이 ‘무한도전-토토가’를 본 소감을 전한 사실이 다시 한 번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임성은은 “‘무한도전-토토가’를 봤느냐”는 질문에 “눈물을 흘리면서 봤다. 부럽기도 했고, 또 예전 그런 생각도 되게 많이 났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녀는“나도 무대에 서고 싶다는 그런 간절함도 있었다. 많은 생각을 하면서 봤다”고 전했다.

한편, 24일 방송된 MBC ‘어게인 인기가요 베스트 50 95~96’에서는 90년대 최고의 인기가수들이 총출동해 과거 영광의 무대를 재현했다. 이날 방송에는 DJ DOC, 김원준, R.ef, 박미경, 김정민, 클론, 영턱스클럽, 주주클럽이 전파를 탔다.

어게인 임성은 영턱스클럽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