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태어나기도 전에 이마에 파편 박힌 시리아 아기

기사 이미지

[사진 SEMA. 태아의 이마에서 파편을 제거하는 모습.]


이마에 파편이 박힌 채 태어난 시리아 여자아이의 동영상이 공개돼 전세계인들에게 시리아 내전의 참상을 알렸다.

미국 CNN은 24일(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 공습으로 다친 임신부가 제왕절개로 여자아이를 출산했고, 아이의 이마에 박힌 파편을 의사들이 무사히 제거했다고 보도했다.

수술에 참여한 ‘재외시리아의사협회’(SEMA)에 따르면 지난 18일 시리아 알레포에서 정부군의 공습으로 임신 9개월이던 임신부 아미라가 크게 다쳤다. 아미라는 파편에 맞아 얼굴과 복부 등에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의사들은 태아의 생명이 위독할 수 있다는 판단에 제왕절개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다. 태아의 모습을 처음 본 의사들은 경악했다. 태아의 왼쪽 눈썹 윗부분에 구부러진 금속파편이 박혀있었기 때문이다.

의사들은 아기의 이마에서 파편을 제거했고 제왕절개 수술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태어난 여자아기와 산모는 모두 건강한 상태라고 수술팀은 밝혔다.

전쟁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SEMA 의사진은 아미라의 제왕절개 수술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했다. 파편을 제거하는 모습, 아기가 첫 울음을 터뜨리고 산모 옆에 잠든 장면 등을 담은 동영상이 2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라오면서 33만명 이상이 시청했다.

수술에 참여했던 SEMA 측은 “태어나지도 않은 아기가 전쟁의 표적이 됐다”며 “아기의 미래가 지금보다 나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CNN은 의사들이 아기 이름을 ‘희망’으로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