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중미 성장-주지사 포럼 참석

[인민망 한국어판 9월 23일] 시진핑 국가주석은 22일 시애틀에서 ‘청정 에너지와 경제발전’을 주제로 한 ‘제3회 중미 성장-주지사 포럼’(Third U.S.-China Governors Forum)에 참석해 연설을 발표했다.

시 주석은 이번 주지사 포럼이 저탄소 경제발전에 포커스를 맞춘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는 현재 중미 양국과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당면한 도전에 매우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지방협력은 국가관계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국가와 국가의 관계는 본질적으로 국민의 지지를 필요로 하고 최종적으로는 국민에게 서비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또 “지방은 국민들과 가장 가깝다. 과거 30여 년, 중미관계는 양국 지방과 국민의 지지에 힘입어 발전했으며 향후에도 여전히 지방에 의존하고 국민을 행복하게 해 주어야 한다. 최근 들어 중미 지방교류협력은 왕성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 양국은 43쌍의 우호 성(省)-주(州)와 22쌍의 우호도시를 맺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현재 경제 글로벌화가 지속적으로 심도 있게 발전하고 중미 각 분야의 실무협력이 전면적으로 심화되는 배경에서 양국의 지방교류협력은 밝은 전망을 가지고 있다. 양측은 중미 양국 경제의 거대한 규모가 가져다 주는 기회를 효율적으로 이용해 중미 양국 개혁 발전의 정책 호재를 함께 나누고 중미 지방의 장점과 상호보완의 잠재력을 발굴에 힘쓰는 한편 무역•투자•농업•정보산업•자동차산업•환경보호 등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인적 교류를 중요시하여 교육•관광•스포츠•청년 등 광범위한 분야에서 협력을 펼쳐 중미 지방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미중관계와 세계 발전의 중요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이 미국을 방문해 준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주요 2개국(G2)인 미중 양국이 광범위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는 것은 세계에 이롭다. 양측이 저탄소 경제, 청정 에너지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고 이번 포럼에서 중요한 공감대를 도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리가 당면한 기후변화를 비롯한 전세계적인 도전은 어느 국가가 독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서 미국과 중국이 손잡고 국제사회가 공동 노력하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번역: 이인숙)

원문 출처: 인민망(人民網)
http://kr.people.com.cn/n/2015/0923/c203278-8954255.html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