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사랑의 농구 팀' 전자랜드, 3000만원 사회환원사업 진행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가 3000만원의 사회환원사업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자랜드는 25일 '2015~2016 시즌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유도훈 감독, 이현호 플레잉코치, 정영삼이 참가하는 사회환원사업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도훈 감독은 팀 승리 시 홈 경기 50만원, 원정 경기 30만원을 적립해 정규리그가 끝나면 사회복지단체 한 곳을 방문해 기증식을 하고 봉사활동을 한다. 이 플레잉코치는 리바운드 1개마다 10만원을 적립하고, 정영삼은 1득점마다 2만원씩 적립해 기부 및 봉사활동에 나선다.

목표 금액은 각 1000만원씩 총 3000만원이다. 전자랜드는 "예년의 팀 성적이나 개인 기록을 살펴볼 때 3천만원 목표 금액을 무난히 채울 것이다"면서 "최고의 팀성적과 개인기록으로 사회환원사업의 적립금 목표액을 달성하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프로농구 개막 4연승을 달리며, 고양 오리온(5승)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