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추석 앞두고 수입 쇠고기를 한우로 속여 판 업자들 대거 적발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입 쇠고기를 국내산 한우로 둔갑시켜 한우선물세트를 만드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업소들이 서울시에 적발됐다.

서울시는 지난 1~18일 대형 마트와 전통시장 내 정육점 등 185개 축산물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특별 위생점검을 실시한 결과 원산지를 속이거나 한우 2등급을 1등급으로 허위표시한 50개 업소를 적발하고 해당 자치구에 고발 또는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는 또 시중에서 유통되는 한우선물세트와 제사용품 쇠고기 등 148건을 직접 수거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한우유전자와 부패도 등을 검사하고 있다. 추석 이후 검사 결과에 따라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추가로 영업정지 및 과태료 등의 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추석성수기에 많이 구매하는 축산물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위생점검이었다”며 “소비자를 기만하는 불법행위를 지속적으로 적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