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추석’과 ‘한가위’

다음 중 ‘추석’을 뜻하는 말이 아닌 것을 고르시오.

 ㉠한가위 ㉡가윗날 ㉢대보름 ㉣중추절

 ‘한가위’는 추석(秋夕)을 뜻하는 순우리말이다. 신라의 가배(嘉俳)에서 유래했다. 『삼국사기』에 따르면 신라 3대 유리왕이 길쌈을 장려하기 위해 6부의 부녀자들을 두 패로 가른 뒤 한 달간 베를 짜게 했다고 한다. 8월 보름이 되면 어느 쪽이 많이 짰는지 가려 지는 편이 음식과 술 등을 장만해 이긴 편에 사례하고 함께 먹으면서 노래와 춤을 즐겼다. 이를 가배(嘉俳)라 불렀다고 한다.

 ‘가배’는 ‘가운데’를 뜻하는 우리말 ‘가부·가뷔’를 한자로 옮긴 것(음역)이라고 학자들은 보고 있다. 옛 신라 지역이었던 영남에서 지금도 ‘가운데’를 ‘가분데’, ‘가위’를 ‘가부’, ‘가윗날’을 ‘가붓날’이라고 하는 것을 근거로 들고 있다. ‘가부·가뷔’가 변해 ‘가위’가 됐고, 정(正) 중심이나 ‘으뜸’ 등의 뜻을 가진 ‘한’과 결합해 ‘한가위’가 됐다고 한다.

 추석은 중국 『예기(禮記)』의 ‘조춘일(朝春日) 추석월(秋夕月)’에서 나온 것이다. 중추절(仲秋節) 또는 중추가절(仲秋佳節)은 가을을 초추·중추·종추 세 달로 나누어 음력 8월이 중간에 들었으므로 붙은 이름이다. 그러나 이들 명칭은 ‘가배’보다 훨씬 후대에 우리 기록에 나오는 것으로 보아 한국 고유 명절로 추석은 ‘한가위’ 또는 ‘가윗날’로 이전부터 불려 왔다는 것이 일반적 견해다.

 ‘대보름’은 음력 정월 보름날(1월 15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따라서 추석과 관계가 없다. 물론 한가위를 특별히 ‘팔월대보름’이라 부르기도 하지만 ‘대보름’ 자체는 정월 보름날을 명절의 의미로 일컫는 말이다.

 한가위·가윗날·중추절·중추가절 등 명절인 음력 8월 15일을 뜻하는 말 중에서 요즘은 ‘추석’이나 ‘한가위’가 주로 쓰이고 있다. 어떻게 불러도 관계는 없으나 설과 더불어 우리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이왕이면 순우리말인 ‘한가위’로 부르는 것이 낫겠다. 어느덧 한가위 연휴가 내일로 다가오고 마음이 설렌다.

배상복 기자 sbb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