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중소형 위주 6800가구 … 단지 내서 '원스톱 라이프'

기사 이미지

[대림산업이 짓는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조감도)는 750m 길이의 스트리트형 상가 등을 갖춘다.]


대림산업이 다음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에서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를 분양한다. 지하 2층, 지상 29층 67개 동으로 전용면적 44~103㎡형 6800가구다. 단일 분양 가구수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주택 수요자의 선호도가 큰 전용 85㎡ 이하 중소형이 전체의 89%인 6058가구에 달한다.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이 아파트는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와 가깝다. 차로 10분여 거리다. 인근에서 동탄2신도시와 연결되는 84번 국지도가 2018년 개통 예정이다. 2021년 GTX 동탄역이 완전 개통되면 동탄역에서 서울 삼성역까지 20분 안에 오갈 수 있게 된다.

주변에 용인테크노밸리(102만여㎡)가 있어 주택수요가 꾸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곳에는 2018년까지 첨단업종 기업 100여 곳이 입주한다.

단지 안에 시립유치원과 초·중·고교 4곳, 공원, 문화체육·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선다. 750m 길이의 스트리트형 상가 ‘한숲 애비뉴’도 조성된다. 이 상가는 대림산업이 직접 설계와 업종 구성(MD)을 맡고 초기 상가 활성화를 위해 분양이 아닌 임대로 공급한다.

 
기사 이미지
대형 스포츠센터·야외 수영장·도서관·캠핑파크 등으로 이뤄진 6개의 테마파크도 갖춰진다. 축구장 15배 크기 규모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단지 내에서 주거와 교육·문화·휴식 등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업체는 사업지 내에 방문객을 위한 상담공간을 마련했다. 현장전망대도 운영해 방문객이 사업지를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위해 분양홍보관(수도권 지하철 1호선 병점역 인근)과 용인시청, 오산 이마트, 기흥역 등 인근 지역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영 중이다. 입주는 2018년 6월 예정. 분양 문의 1899-7400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