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우디서 성례순례 압사사고로 최소 717명 사망

사우디아라비아의 이슬람 성지 메카 인근에서 24일 이슬람권 성지순례(하지) 기간 순례객들이 밀집한 상황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717명이 숨지고 805명이 다쳤다고 AP·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부상자 중에는 중상자도 적지 않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통신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오전 메카로부터 약 5㎞ 떨어진 미나에서 지난 22일 시작된 성지순례 행사의 하나인 '마귀 돌기둥'에 돌을 던지는 의식을 치르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이 의식은 예언자 아브라함이 마귀에게 돈을 던져 유혹을 이겨냈다는 이슬람 구전을 재현한 것이다.

헬기와 구급차 220여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통신은 군인들과 구조대원들이 아수라장으로 변한 사고 현장 바닥 곳곳에 쓰러진 부상자들을 옮기거나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했다고 보도했다. 사우디 정부는 올해 성지 순례엔 사우디 국내외에서 이슬람교도 200만명 정도가 이슬람 성지 메카와 메디나를 찾은 것으로 추산했다.

사우디에서는 지난 11일 메카의 그랜드 모스크 증축 공사 현장에서 대형 크레인이 강풍에 무너져 최소 107명이 숨지고 230여 명이 부상했다. 연속으로 대형 참사가 발생함에 따라 사우디 정부가 사고 예방에 적절하게 대비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사우디의 이슬람 성지에서는 좁은 공간에 한꺼번에 인파가 몰리면서 대형 압사 사고가 빈번히 발생해 왔다. 2006년 1월에는 메카 인근에서 압사로 362명이 숨졌다. 2004년엔 순례객 사이에서 충돌이 벌어져 244명이 숨지는 폭력 사태가 벌어졌다. 1990년에도 순례객 1426명의 목숨을 앗아간 최악의 압사 사건이 발생했다. 성지 순례는 이슬람 교도가 평생 한 번은 지켜야 하는 5가지 실천 영역 중 하나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