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별 통보 전 여친 등 2명에 염산 뿌리고 도주


30대 남성이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에게 앙심을 품고 염산을 투척한 뒤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오후 6시쯤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의 한 빌라 현관에서 조모(30)씨가 전 여자친구 이모(30)씨와 이씨의 친구 김모(35ㆍ여)씨에게 염산이 든 우유팩을 던진 뒤 달아났다.
이씨와 김씨는 얼굴과 팔 등에 1~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둘 다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씨는 이날 조씨의 집에 있던 자신의 짐을 챙겨 나가던 중 변을 당했다. 친구 김씨는 현관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염산을 맞았다. 조씨는 우유팩을 던진 뒤 자신의 차를 타고 그대로 달아났다.

조씨와 이씨는 3개월 전부터 사귀어오다 최근 헤어지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범행 당시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검은 뿔테 안경을 쓰고 있었다.
경찰은 현장 주변에 대한 검문 검색을 강화하며 조씨의 해방을 쫓고 있다.

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