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평 묻지마 폭행, 20대 커플 집단 폭행…가해자 2명 영장

기사 이미지
귀가하던 20대 연인을 폭행한 이른바 '부평 커플 폭행사건'의 가해자 2명이 추가로 붙잡혔다. 이들 중에는 여고생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24일 폭력 등 혐의로 이모(22)씨와 여고생 안모(17)양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이들과 함께 폭행에 가담한 최모(2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2일 오전 5시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도로에서 우연히 마주친 최모(25)씨와 서모(21·여)씨를 집단폭행해 전치 5주의 중상을 입힌 혐의다.

이씨 등은 술을 마신 뒤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길에서 마주친 최씨 커플에게 시비를 걸다 최씨가 항의하자 차에서 내려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이씨 등이 휴대전화를 파손하고 명품시계도 훔쳤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씨 등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사건은 최씨 커플이 "범인을 잡아달라"며 친구에게 부탁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른바 '부평 커플 폭행사건'이란 동영상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이후 동영상이 확산되면서 '묻지마 폭행' 논란을 일으켰다.

경찰은 피의자 4명 중 출석에 불응하고 도주한 나머지 피의자 홍모(22)씨에 대해서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뒤를 쫓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뉴스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