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문재인, 부산 출마 적극 검토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24일 서울 광진구 자양로 동서울우편집중국 현장을 방문해 담당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김경빈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부산 출마여부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문 대표는 24일 기자들이 부산 출마 의사를 묻자 “조금 더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문 대표 측 관계자는 “현재 지역구인 사상구는 비례대표 의원인 배재정 의원에게 양보한데다, (한번 이긴 곳에서)희생의 의미가 있겠느냐”며 “출마한다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지역구인 영도나 분구가 예상되는 해운대 등을 전략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혁신위원회 조국 교수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영도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싸워보는 것도 좋지 않겠느냐”고 했다.

문 대표의 본가는 영도에 있다. 이번 추석에도 영도에 있는 모친의 집을 찾는다. 만약 영도에서 맞대결이 성사되면 사실상 ‘대선 전초전’이다. 김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이 ‘문 대표와의 총선 맞대결 가능성’에 대해 질문하자 “소이부답(笑而不答·웃지만 대답하지 않는다)”이라고만 했다.

새정치연합은 문 대표의 부산 출마를 요구한 당 혁신위 제안 직후 수도권과 부산·경남(PK) 지역 의원, 지역위원장 등을 상대로 긴급 조사를 했다. 수도권에선 “문 대표가 중앙에서 지휘해야 한다”는 의견이, PK에선 “문 대표가 없으면 ‘장’이 안 선다”는 답변이 많았다고 한다.

홍영표 의원(인천부평을)은 “19대 총선 때 문 대표가 사상 선거 때문에 다른 지역을 돕지 못해 원성이 높았다”며 “대표는 전국 단위의 총선을 지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익명을 원한 서울의 재선의원도 “18대 총선 때 손학규 대표가 종로에, 대선후보였던 정동영 의원이 동작에 묶이면서 아무도 지원을 못했다”며 “가장 지명도가 높은 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이 부산으로 가면 수도권 선거는 어려워진다”고 했다. 반면 김영춘 부산시당 위원장은 “부산에 ‘문재인·안철수 동시 출마’가 이뤄지면 선거판이 술렁이게 된다. 당선에 대한 ‘잔계산’ 없이 적진에서 장렬히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한 핵심당직자는 “문 대표와 안철수 의원을 비롯해 무소속인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까지 가세해 부산에 ‘오·문·안 벨트’가 만들어지면 부산의 접전지는 물론 양산, 김해, 창원 등에까지 파급력이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 의원은 이날 자신의 지역구(서울 노원병)에 있는 재래시장에서 의정보고서를 배포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당을 변화시키고 혁신해야 할 소중한 시간까지 선거 전략에 휩쓸려가는 것은 망하는 길”이라며 “구체적 선거 전략은 내년 초에 고민해도 충분하다”고 했다. 부산 출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웃으며 답을 하지 않았다.

◇“나를 제명하라”=저축은행에서 돈을 받은 혐의로 2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박지원 의원은 '하급심 유죄 선고자에 대한 공천배제' 조항을 담은 혁신안을 비판했다. 그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1 야당이 공천권을 검찰에 반납했느냐. 내년 총선에 당연히 출마하겠다”고 말했다. 탈당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정치는 생물이니까, 모르겠다"고 답했다.

혁신위가 ‘해당행위자’로 지목한 조경태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징계 운운하지 말고 나를 제명하라”고 했다. 조 의원은 “반대나 비판에 대해 징계하거나 입을 틀어막으려는 행위는 반민주적 발상”이라며 “친노 패권세력을 몰아내 대안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태화·이지상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