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가나온 군인이 가정집에 침입해 칼부림…집주인에게 흉기뺏겨 사망


휴가 나온 군인이 서울의 한 다가구주택에 침입한 뒤 흉기를 휘둘러 30대 여성이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군인도 주민과 몸싸움을 벌이다 흉기에 찔려 숨졌다.

24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30분쯤 박모(33ㆍ여)씨와 양모(36)씨가 거주하던 서울 공릉동의 2층 다가구주택 1층에 휴가중이던 군인 장모(20)씨가 침입했다. 장씨는 방에서 자고 있던 박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뒤 비명소리를 듣고 옆방에서 나온 양씨와 몸싸움을 벌였다. 양씨는 장씨가 들고 있던 30㎝길이의 흉기를 빼앗은 뒤 두 차례 장씨를 공격했다. 장씨는 목 등에 치명상을 입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마와 왼손에 상처를 입은 양씨는 “장씨가 박씨를 흉기로 찔러 죽였고, 내가 장씨와 몸싸움을 벌이다 흉기를 빼앗아 장씨를 찔렀다”면서 “장씨는 처음 보는 사람”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사건이 발생한 공릉동 주택은 장씨의 거주지역에서 30분 거리에 있다고 한다. 노원경찰서 관계자는 “장씨와 박씨의 나이 차이, 가족의 진술 등을 볼 때 이들 사이에 연결 고리가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면서 “숨진 박씨의 외관상 성범죄의 흔적도 없어 정확한 범행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다만 장씨가 범행 전 인근에서 유리창을 깨고 소동을 부렸다는 주민 진술과 폐쇄회로(CC)TV 등을 근거로 장씨가 술을 마신 뒤 귀가하다 열려진 대문으로 들어가 범행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장씨 소속 부대 관계자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해 10월 입대했다고 한다. 강원도 육군 모 부대 소속으로 지난 22일 정기 휴가를 받아 다음달 1일 복귀할 예정이었다. 군 관계자는 “도움ㆍ배려병사(관심병사)도 아니었고, 군 생활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양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입건을 검토하는 한편 정당방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장씨와 박씨의 시신에 대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