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미국, 공무원 560만명 정보 유출…정상회담 앞두고 중국 압박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 정부가 사이버 안보와 인권 문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 연방인사관리처(OPM)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연방공무원 약 560만명의 지문 정보가 해킹으로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미국 언론들은 이번 해킹이 올 상반기 OPM 전산망에 침입해 약 2150만명의 개인정보를 빼내간 해커와 동일범의 소행이라고 보도했다. 미 정보당국은 해커들이 중국 정부와 연계됐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제임스 클래퍼 미 국가정보국(ODNI)국장은 지난 6월 “중국이 첫 번째 용의자”라고 언급한 바 있다.

OPM 대변인은 “정보 전문가들에 따르면 현재로선 유출된 지문 정보가 악용될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나 “앞으로 시간이 지나면 기술 발전과 함께 그 가능성은 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는 “사회보장번호나 비밀번호는 바꿀 수 있지만, 지문은 그렇지 않다”면서 “지문만 있으면 공항 입국단계부터 추적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문 도난은 정보와 국방 분야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에겐 악몽이 될수 있다”고 평했다.

OPM의 이번 발표는 미묘한 시점에 나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사이버 안보는 미·중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다. 시 주석은 시애틀에서 “중국 정부는 해킹에 연관돼있지 않을 뿐 아니라 해킹을 지원하지도 않는다”며 중국 정부의 해킹책임론을 부인했다. 시 주석은 방미 전 WSJ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또한 해킹 피해자”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WSJ는 중국 군과 해커그룹과의 연계 의혹을 비중있게 보도했다. 아시아에서 활동중인 해커 그룹의 일원이 중국 쿤밍에 있는 인민해방군 부대 소속으로 밝혀졌다는 내용이다.

한편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중국 인권활동가와 가족들을 비공개로 만났다. AP통신 등은 케리 장관이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 내 반체제 인사들의 석방과 인권 침해를 유발하는 법령 개정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