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박나래 "김국진, 더럽히고 싶은 첫눈 같은 남자" 깜짝 고백

기사 이미지

'박나래'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개그우먼 박나래가 강렬한 19금 토크와 행동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입만 살았네 입담 베테랑’ 특집으로 오세득 윤정수 박나래 유재환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 초록색 반짝이에 핑크색 입술이 그려진 셔츠를 입고 등장한 박나래는 강렬한 인상으로 주목을 받았다.

이에 ‘라디오스타’ MC 김구라는 박나래에게 즉흥 애드리브로 의상에 대한 행동 모사를 부탁했고, 박나래는 기다렸다는 듯이 “대한민국에서는 아마 가장 빠르지 않나 싶다”고 혀를 좌우로 날름거리는 모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구라는 “제 기대에 철저히 부합하는군요”라고, 윤종신은 “개그우먼 중 제일 센 개그를 했다”고 말하며 만족해했다.

박나래는 또한 MC들이 안영미 개그 스타일에 대해 언급하자 “안영미 개그가 약간 섹한 느낌이 있다면 내 섹드립은 약간 더럽다. 방송에 못 쓴다”고 설명했다.

박나래는 “우리집에 가장 초대하고 싶은 스타는 김국진”이라며 수위 높은 발언으로 김국진을 당황시키기도 했다.

박나래는 김국진에 대해 “더럽히고 싶은 첫눈 같은 남자”라고 표현해 폭소를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