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드벨벳 아이린, 남다른 손버릇 "엉덩이 물컹물컹한 게 좋아요"

기사 이미지

레드벨벳 [사진 MBC 에브리원 캡처]

'레드벨벳'

걸그룹 레드벨벳이 멤버 아이린의 손버릇을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금주의 아이돌' 코너에는 레드벨벳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 중 '다시 쓰는 프로필' 코너에서 레드벨벳 아이린의 프로필에는 '멤버들 엉덩이 만지는 것을 좋아한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

엉덩이 스킨십을 좋아한다는 아이린은 "물컹물컹한 게 좋다"며 솔직하게 얘기했고 멤버들은 "말랑말랑한게 좋다고 말해라"며 만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아이린은 옆에 있던 슬기의 엉덩이를 자연스럽게 만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 중 최고의 엉덩이를 꼽아달라는 질문에 "웬디 엉덩이를 좋아한다"고 말해 다시 한 번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레드벨벳'
온라인 중앙일보
레드벨벳 [사진 MBC 에브리원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