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디오스타' 박나래 "이웃 주민이 불법 노래방으로 신고" 충격 사연

기사 이미지

`라디오스타` 박나래



'라디오스타' 박나래, 입담 폭발 셀프 디스까지… "남자한테 고백 받아본 적 없다"

'라디오스타' 박나래의 거침없는 입담이 화제다.

개그우먼은 박나래는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셀프 디스를 하는 등 화려한 입담을 과시하며 현장 분위기를 휘어잡았다.

이날 박나래는 "남자에게 고백을 받아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단 한 번도 없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성격이 급해 내가 먼저 고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박나래는 집에서 바처럼 꾸며 손님에게 대접하다 신고당한 일화를 공개했다.

박나래는 집 안에 바가 있다며 “네온사인과 조명이 달려 있고 술에서 식사까지 대접한다”라고 설명했다. 사비를 들여 포토북을 만들어 증정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나래는 “이게 밖에서 보기엔 좀 그런가 보다. 불법 노래방 도우미를 운영하고 있다고 신고가 들어왔다. 다 친구들이었는데”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박나래를 비롯해 셰프 오세득, 개그맨 윤정수, 가수 유재환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했다.

'라디오스타' 박나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