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나래 "일주일에 4일 정도 술 마시는데, 처음 보는 사람과도…" 헉

기사 이미지
‘라디오스타‘ 박나래

개그우먼 박나래가 자신의 주사를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오세득, 윤정수, 박나래, 유재환이 출연한 ‘입담 베테랑 특집’이 진행됐다.

박나래는 “주로 장도연, 김지민과 술을 마시는데 술 마신 다음날이면 두 사람에게 꼭 ‘내가 뭐 잘못한 건 없느냐’고 물어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면 두 사람이 ‘누구에게 사과해라’라고 알려준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나래는 “몸에 멍이 많은데, 술에 취했을 때 주변 사람들이 제가 난동부리는 걸 저지하다가 생긴거다”라며 자신의 주사를 고백했다.

이에 MC들은 “평소에 술을 어떻게 마시는 거냐”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일주일에 4일 정도 술을 마신다. 처음 보는 사람들과 마실 때는 1병 반까지는 예의있게 마시는데, 2병이 넘어가면 술이 술을 마시는 기분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