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워질수록 창궐하는 노로바이러스 예방법은?

기사 이미지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중앙포토]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보건당국이 식품 조리와 개인위생 관리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장염은 날씨가 추워질수록 창궐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감염환자 중 약 40%가 12~2월 발생한다.

이는 노로바이러스의 강인한 생존력 탓이다. 노로바이러스는 영하에서도 살아남고 추울수록 왕성히 활동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일반세균과 달리 낮은 기온에서도 오래 생존 가능하며 적은 양으로도 발병이 가능해 겨울철 식중독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며, 추운 날씨로 인해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관리가 소홀해지기 쉽고 주로 실내에서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도 사람 간 감염이 쉽게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 환자의 대변이나 토사물을 타고 번진다.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

따라서 음식물 관리를 철저히 하고 꼭 흐르는 물에 비누로 씻어야 한다. 물도 끓여마시는 게 좋다. 특히 노로바이러스 증상을 보이는 다른 사람이 만들거나 남긴 요리는 먹지 않아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