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탈북자 출신 7급 공무원 생긴다

통일부가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행정7급 이하 일반직 공무원 경력 경쟁채용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탈북자 대상 행정7급 정규직 선발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을 떠나온 이들에게 한국의 정부에서 통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의 문을 넓히자는 취지다. 선발인원은 행정7급 2명, 행정9급 2명, 운전9급 1명 등 총 5명이다. 상세한 채용 공고는 통일부 홈페이지(http://www.unikorea.go.kr)과 인사혁신처 나라일터(www.gojobs.go.kr)에서 볼 수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북한이탈주민들이 통일부에서 일을 하면 특별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정부도 순혈주의에서 벗어나 조직의 다양성을 추구한다는 의미에서 앞으로도 더 많은 탈북민이 공직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 말했다.

선발은 서류전형과 면접의 과정을 거치며, 행정7급의 경우 인문·사회과학 석사 학위, 행정9급은 일반사무분야 경력, 운전9급은 1종대형 면허증이 응시 요건이다.

지난해 말 기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에서 근무하는 탈북 공무원은 모두 74명에 달한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