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치하면 실명된다…'황반변성' 원인은?

기사 이미지

황반변성 여부 테스트 그림 .

'황반변성 원인'

황반변성 원인에 대해 온라인상에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노인 실명의 원인 중 하나인 황반변성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황반변성은 주로 50세 이후에 발생하는데, 평균 수명이 연장되면서 가장 문제가 되는 안과 질환 중 하나다. 나이가 들면서 망막에 노폐물이 쌓이는데, 이런 것들이 황반변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또한 황반변성은 가족력, 인종, 흡연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발견 시기가 늦어져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실명에 이를 수 있으므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황반변성이란 물체를 선명하게 볼 수 있게 해주는 신경조직인 황반부에 변성이 일어나는 병이다. 이 질환에 걸리면 시력이 감소하거나 사물이 찌그러져 보인다. 비삼출성(건성)·삼출성(습성)으로 나뉘며, 삼출성 황반변성은 시력에 악영향을 미치고 방치하면 실명에 이르기도 한다.

황반변성은 모눈종이 등을 이용해서 간단하게 자가진단을 할 수 있다. 이게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안과에서 정밀검사를 받는 게 좋다.

이러한 황반변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정기적으로 망막검사를 받고, 평소에 금연·선글라스 착용을 통한 자외선 차단·건강한 식습관으로 항산화 작용 높이기 등을 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반변성 원인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