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트넘 아스날 손흥민, 슈팅 기회 한 번도 없이 '완패'…왜?

기사 이미지

`손흥민 북런던 더비`



손흥민, '북런던 더비' 데뷔…팀은 1-2 패배

손흥민(23·토트넘)이 아스널과 첫 북런던 더비에 출전했다. 그러나 손흥민의 새 소속팀 토트넘이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에서 완패했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2015-2016 칼링컵 3라운드(32강전) 홈 경기에서 마티외 플라미니에 2골을 내주며 1-2로 졌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투입됐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진 못했다.

1-1로 맞선 상황에서 안드로스 타운젠드와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24분동안 오른쪽 측면에서 부지런히 움직였다. 그러나 슈팅 기회는 한 번도 없었고, 공격 포인트도 올리지 못했다.

올 시즌 첫 북런던더비를 치른 두 팀의 경기에선 토트넘이 아스널에 1-2로 패해 4라운드(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26분 마티유 플라미니에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11분 상대 수비수 칼럼 채임버스의 자책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후반 33분 아스널의 알렉시스 산체스의 패스가 수비 맞고 튀어오른 뒤, 이를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한 플라미니에게 결승골을 내줬다. 손흥민은 26일 맨체스터시티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 출격을 준비한다.

'손흥민, '북런던 더비' 데뷔'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