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사의 신-객주 2015' 김민정, "목욕신 연기 강렬한 기억" 왜?

기사 이미지

김민정 [사진 KBS '장사의 신-객주 2015' 제공]



'장사의 신 객주 2015 김민정'

드라마 '장사의 신' 배우 김민정의 목욕신이 화제다.

김민정은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에서 어려서부터 가진 신기 때문에 젓갈장수 보부상이 되어 전국을 떠돌게 되는 개똥이이자 무녀 매월 역을 맡았다.

23일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 김민정은 남장을 벗고, 어깨를 드러낸 채 욕탕에서 목욕을 하고 있다. 우윳빛 피부와 아찔한 쇄골라인을 드러낸 채 여인의 자태를 보여줬다.

이 장면은 김민정이 ‘남장 여자’ 개똥이에서 평범한 여인으로 돌아가기 위해 정갈하게 몸을 씻어내는 장면으로 촬영이 시작되자 김민정은 복잡 미묘한 심리를 고스란히 담아내며 현장을 압도했다.

김민정은 앞서 제작발표회 당시 "'객주'를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목욕신이다. 통에 들어가 얼굴과 몸에 묻은 때를 벗겨내니 기분이 묘하더라"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23일 첫 방송 된 KBS 드라마‘장사의 신-객주 2015’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김민정 [사진 KBS '장사의 신-객주 2015' 제공]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