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 김무성이 추천하는 추석 연휴 필독서 '축적의 시간'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24일 추석 연휴 필독서로 『축적의 시간』을 권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축적의 시간』을 직접 들어보이며 “일자리 창출과 우리나라의 재도약을 위해서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주는 아주 훌륭한 책”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서울대 산업공학과 이정동 교수를 비롯한 26명의 서울대 공대 교수들이 각자의 전공에 입각해 우리 산업의 구조적 문제와 주변의 경쟁적인 환경, 미래 전략에 대해 심층적인 이야기를 풀어놓았다”며 “각 분야별로 중국에 추월당하고 있는 우리나라 산업들의 현실을 예리하게 짚어주고 그에 대한 통찰력 있는 대안을 제시해주고 있어서 정치권이 함께 일독해보고 당도 깊이 고민해봐야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책 내용 중에서도 특히 일본과 중국 사이에서의 우리나라 상황에 대한 분석에 집중했다. 그는 “과거 우리나라는 '기술의 일본, 가격의 중국'에 낀 샌드위치로 얘기했는데 요즘은 엔저와 중국 첨단산업의 발전으로 '가격의 일본, 기술의 중국'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우리에게는 상당한 경각심을 던져주는 책”이라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이렇게 우리는 위기 속에 놓여있다”며 “이 위기를 잘 극복하기 위해서는 한·중 FTA(자유무역협정)도 비준이 돼야 하고 또 박근혜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는 4대 개혁(공공·교육·금융·노동 개혁)도 꼭 완성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열린다는 점을 모두가 자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 기자 lee.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