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 뚱보 주지사, 뚱보 주방위군 사령관에게 "90일내 체중 줄여라" 명령

기사 이미지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왼쪽)와 마이클 커니프 주 방위군 사령관


뚱뚱한 주 방위군 사령관이 주지사로부터 강제 감량 명령을 받았다.

미국 언론들은 23일(현지시간)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가 마이클 커니프 주 방위군 사령관에게 “90일 내에 체중을 감량하라”는 명령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8600명의 주방위군을 이끄는 커니프 공군 준장은 최근 정기 신체검사를 회피한 사실이 밝혀져 국방부로부터 질책을 당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크리스티 주지사가 강제 감량에 나선 것이다.

미 공군은 전투에 적합한 체형을 유지하기 위해 2년마다 전 장병에 대한 신체검사를 실시하는데 커니프 사령관은 최근 2년 간 이 검사를 회피한 것으로 밝혀졌다.

커니프 사령관의 정확한 몸무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2013년 신체검사에서 그는 최대 허용치를 11cm나 초과한 43.5인치(약 110cm)의 허리둘레로 불합격 판정을 받았다. 이후에도 체중조절에 실패한 커니프 사령관은 의도적으로 신체검사를 회피했고 국방부로부터 호된 질책을 받았다.

주 방위군 통수권자인 크리스티 주지사는 최근 커니프 사령관에게 군의 신체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고, 국방부의 경고사실도 알려주지 않은 것을 문제 삼으면서 “실망스럽다. 90일 안에 체중을 감량하라”고 지시했다.

커니프 사령관은 성명을 내 “나를 포함해 많은 사람들이 체중조절에 힘들어하고 있다”면서도 “군 지휘관으로서 높은 수준의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영양학자의 도움을 받아 체중감량 프로그램을 이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커니프 사령관 못지 않게 뚱뚱한 크리스티 주지사가 너무 가혹한 명령을 내린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크리스티 주지사는 한때 체중이 158㎏까지 나가는 초고도비만에 시달리다 2013년 위밴드 수술을 받고 50㎏ 가량 감량했다. 공화당 경선후보 중 한 명인 크리스티 주지사는 스스로 “가장 건강한 뚱보”라고 주장해 왔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