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돌고래호 3명 구조 50대 어민 부부, 제1호 ‘참 안전인상’

기사 이미지

박복연·김용자 부부

최근 제주 추자도 인근에서 침몰한 돌고래호 사고 당시 3명을 구조한 50대 어민 부부가 제1호 ‘참 안전인’으로 뽑혔다. 국민안전처는 24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전남 완도에 거주하는 어민 박복연(54)·김용자(52) 부부를 ‘참 안전인’으로 선정하고 상패와 포상금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박씨 부부는 지난 5일 새벽 추자도 해상으로 조업을 나갔다가 전복된 낚시어선 돌고래호 위의 생존자 3명을 발견하고 이들을 구조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안전처는 “강풍으로 높은 파도가 이는 상황에서 밧줄에 묶은 구명튜브를 수십 차례 던져 생존자 전원을 살려냈다”고 밝혔다. 구조 후에도 부부는 추자도 해상에서 해양경비안전본부를 도와 실종자 수색에 동참했다.

‘참 안전인 상’은 재난과 안전 사고 현장에서 생명을 무릅쓰고 희생정신을 발휘해 인명과 재산을 보호한 국민에게 안전처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공동으로 주는 상이다. 박 씨 부부는 ‘참 안전인’ 제도 도입 후 첫 수상자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