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유류비 아끼려…" 냉동식품 차 냉각장치 끄고 다닌 31명 적발

광주광역시 광산경찰서는 24일 차량 냉각장치를 제대로 작동시키지 않고 냉동식품을 운송한 혐의(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등)로 모 물류업체 대표 A(61)씨와 유통업체 대표 B(39)씨 등 31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냉동만두와 육가공 제품 등 냉동식품을 경기 지역 물류센터에서 냉동탑차에 실은 뒤 냉각장치를 작동시키지 않은 상태로 전남 지역 물류센터로 운송하고 대형마트 등에 납품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변질 우려가 있는 방식으로 지난 한 달간 운송된 냉동식품 물량은 57t(22억2000만원 상당)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간으로 환산하면 684t(264억원 상당)에 달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이들은 운송료를 줄이려고 화물차 내 키박스 아래에 온도 조작이 가능한 ‘똑딱이’를 설치해 냉각장치를 껐다. 운송 과정에 냉동상태가 유지된 것처럼 조작한 온도기록지를 제출해 물류센터 검사 담당 직원을 속였다. 적발 당시 냉동탑차의 온도는 0도~영하 6도였다. 경찰은 냉동제품의 경우 생산부터 운송까지 영하 18도 이하 상태가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물류업체 측은 경기도에서 광주·전남 구간까지 냉동탑차를 운행하며 냉각장치를 끌 경우 유류비가 20~30% 이상(냉동탑차 한 대당 3만~5만원) 절감되는 점을 노렸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