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여직원, 외교부 청사서 투신 시도…무사히 구조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여직원이 투신을 시도해 119 구조대가 출동하는 등의 소동을 빚었다.

소방당국과 외교부 등에 따르면 24일 오전 7시30분쯤 외교부 청사 17층 소접견실에서 외교부 여직원이 난간 바깥으로 나와 있는 모습이 청소부에게 발견됐다. 이 여성은 외교부 직원들과 청사방호팀의 설득으로 난관에서 내려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업무의 성격 차이로 스트레스를 받아서 순간적으로 투신을 생각했던 것 같다”라며 “특정 개인이나 상사와 관련된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여직원은 7급 행정관으로 금년 2월 업무가 바뀐 이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 타부처에게 관련 자료를 제출 받아 종합하는 일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를 평소 내색하지 않아 담당 과장 등도 알지 못했다고 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직전 부서에서 업무 성과가 높았고 본인 스스로 완벽주의자였던 것 같다“라며 “다른 부처에 재촉을 하고 하는 일이 쉽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정신과 상담을 원해 주선이 된 상황”이라며 “향후 본인의 희망을 고려해 협의 하에 후속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