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인성 동생, 경리단길 커피숍 운영…'이영자를 쓰러지게 만든 남자' 왜?

기사 이미지


이영자가 조인성 동생을 보고 주저앉은 사연을 털어놔 화제다.

23일 방송된 JTBC '연쇄쇼핑가족'에서는 '캠핑과 해외 쇼핑 A to Z 해외 쇼핑, 무엇을 어디서 사야 할까?'를 주제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윤은 '마소재 베이지색 바지에 늘어지는 린넨 셔츠를 입은 남자 패션이 멋있어 보인다"며 "소매를 걷었을 때 잔 근육이 보이는 남자가 좋다"고 밝혔다.

박지윤의 말에 이영자는 "실제로 그런 남자를 보고 경리단 길에서 주저앉은 적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영자는 "경리단길에서 조인성 동생이 커피숍을 한다. 지나가다 그렇게 입은 조인성 동생이 가게에서 나오는 걸 봤는데 주저앉았다"고 말해 웃음을 끌어냈다.

한편 '연쇄쇼핑가족'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조인성 동생
[사진 JTBC '연쇄쇼핑가족‘ 방송화면 캡처]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