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의 남자' 유재환, 윤종신 찬양론 펼쳐…"대기업 승진 잘 될 것" 왜?

기사 이미지

`라디오스타 유재환, 박명수의 남자`



‘박명수의 남자’ 유재환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지난 23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명수의 남자’ 유재환을 비롯해 드립력 충만한 오세득-윤정수-박나래가 출연하는 ‘입담 베테랑’ 특집이 전파를 탔다.

‘박명수의 남자’ 유재환은 2008년 8월 싱글앨범 '아픔을 몰랐죠'라는 곡과 함께 가요계에 데뷔했으며, 지난 2014년 박명수의 '명수네 떡볶이' 작사/피쳐링에 참여했다. 박명수의 G-Park Studio에서 UL이라는 이름으로 작사, 작·편곡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본연은 가수 겸 작곡가지만, 유재환은 MBC '무한도전' 2015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에 출연, 박명수와 그의 파트너 아이유의 곡 작업에 참여하면서 감춰진 예능감으로 주목받았다.

유재환은 꿈틀대는 아부 DNA를 드러내며 ‘윤종신 찬양론’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너무너무 잘 생겼어요~”라는 외모에 대한 찬사를 시작으로 끊임없이 윤종신에 대한 찬양을 이어갔고, 이를 듣던 윤정수는 “대기업 들어가면 승진 정말 잘 될 거 같아요~”라며 감탄을 마지 않았다.

유재환은 꿈틀대는 아부 DNA를 드러내며 '윤종신 찬양론'을 이어갔고, 이를 듣던 윤정수는 "대기업 들어가면 승진 정말 잘될 거 같아요"라며 혀를 내둘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재환은 최근 ‘무한도전’에서 얼굴을 비춘 뒤 귀여운 외모와 독특한 화법으로 나날이 인기를 더해가고 있는 화제의 인물이다. 본격적인 가수 데뷔에 앞서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보다 순수한 매력을 대 방출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유재환이 방송 최초로 홀로 무대에 올라 라이브 무대를 펼쳤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랩도 좋아하고 노래도 좋아한다”면서 수줍게 무대에 오른 유재환은 표정에서 웃음기를 지운 채 평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멋들어진 무대를 선사, 스튜디오를 후끈 달궜다.


'라디오스타 유재환, 박명수의 남자'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