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추석에 서울 도심 곳곳 문화행사 풍성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서울에 머무른다면 시민청에서 ‘오빠는 풍각쟁이’ 만요(1930년대 희극적 가요) 콘서트를 감상하면 어떨까. 전통문화공간 삼청각에서 한정식을 즐기며 국악공연을 볼 수도 있다.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시내 곳곳에서 추석맞이 문화행사가 다양하게 열릴 예정이다. 29일 시민청 활짝라운지에서는 전자바이올린으로 연주하는 정통 클래식과 재즈곡이 울려퍼진다. 1930년대 유행한 ‘오빠는 풍각쟁이’, ‘세상은 요지경’ 등 만요 콘서트도 같은 날 열린다. 명절 분위기를 한껏 느끼고 싶다면 남산골 한옥마을을 찾는 것도 방법이다. 27일~28일 이틀간 ‘오대감 한가위 잔치’가 벌어진다. 다섯 채의 전통가옥에서 널뛰기와 투호던지기 등 민속놀이 체험이 가능하다. 민씨가옥 안채에서는 선조들의 차례 예절을 배우는 ‘차례상 해설’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외국인 관광객이 즐겨 찾는 낙산공원에서는 28일~29일 ‘젊은 추석’을 테마로 비보잉 공연이 준비돼 있다. 이 밖에 세종문화회관과 서울대공원 동물원 등에서도 다양한 추석맞이 행사를 맛볼 수 있다.

행사일정은 서울문화포털(www.culture.seoul.go.kr)과 서울시 홈페이지(www.seoul.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대우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고향에 가지 못했거나 서울로 온 역귀성객들도 추석을 마음껏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