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회] 한강공원 시설물 관리업체 뇌물받은 서울시 공무원 구속

한강시민공원의 자전거도로 등 시설물의 관리감독을 하는 서울시 공무원이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건설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정황이 드러나 구속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뇌물수수 혐의로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직원 최모(52)씨와 서울시 시설관리공단 직원 김모(41)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서울시가 발주하는 한강 공원 시설물 관리 사업에서 감독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장모(40)씨가 운영하는 건설업체 등 2개 업체로부터 2010년 2월부터 작년 8월까지 9차례에 걸쳐 1억1000여만원을 자신의 계좌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시설관리공단 직원인 김씨는 장씨의 업체로부터 2010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9차례에 걸쳐 2450만원을 받은 혐의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시 산하 시설관리공단은 한강시민공원 내 수영장과 자전거도로 등 시설물 유지보수 업체 관리를 공동으로 하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장비를 제대로 착용하는지, 공사가 도면대로 진행되는지 등 규정에 어긋나는 부분들에 대한 편의를 봐달라며 뇌물을 준 것”이라며 “이들 업체가 공사를 수주할 때 뇌물을 건넨 공무원이 더 있는지 수사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