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기 베라 별세, 향년 90세…“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명언 남긴 포수

기사 이미지

‘요기 베라’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라는 명언으로 잘 알려진 전설적 포수 요기베라가 향년 90세로 별세했다.

23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요기 베라가 세상을 떠났다”며 요기 베라 별세 소식을 전했다.

1946년 9월 23일 양키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요기 베라는 2120경기에서 나서 타율 0.285, 2150안타 358홈런을 기록했다.

1948년부터 1962년까지 15시즌 연속 올스타에 뽑혔고 1951년·1954년·1955년 세 차례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특히 양키스는 베라와 함께하는 동안 10번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요기 베라는 1972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396표 중 339표를 얻어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요기 베라 박물관 트위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