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클렌징의 원리, '뽀드득' 감쪽같이 때 빼주는 계면활성제?

기사 이미지

`클렌징의 원리`



클렌징의 원리, '뽀드득' 감쪽같이 때 빼주는 계면활성제?

‘클렌징의 원리’

클렌징의 원리가 화제로 떠올랐다.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클렌징의 원리가 화제다. 과거 사교계에서 화려함을 과시해야 했던 중세의 귀족 여인들에게 클렌징은 필수였다.

당시 피부를 하얗게 표현하기 위해 바른 진한 메이크업을 효과적으로 녹여 내는 미네랄 오일은 티슈와 물을 사용해서 닦아 내도 여전히 얼굴에 남아 있었고, 그 오일을 닦아 내기 위한 2차 세안으로 비누나 계면 활성제가 필요했는데 이것이 이중 세안의 역사다.

빨래를 하거나 기름기가 가득한 프라이팬을 닦을 때 물만 사용하면 물과 기름이 섞이지 않아 오히려 더 지저분해지는데, 그때 세제 한 방울만 떨어뜨리면 뽀드득 뽀드득 감쪽같이 때가 사라진다.

바로 이것이 계면 활성제다.

계면활성제는 나열하기 힘들 정도로 종류도 많고 사용 범위도 대단히 넓은 화학물질이다. 식품, 화장품, 약, 세제, 샴푸, 치약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마주치는 수 많은 생활용품에 계면활성제가 포함되어 있다. 얼마 전 뉴스에서 농약에 포함된 계면활성제가 사람을 죽이는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보도를 한 후에 계면활성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계면활성제는 서로 섞이지 않는 물질인 기름과 물이 서로 섞일 수 있도록 친유성기와 친수성기 두 가지 성질을 다 가진 찍찍이가 기름때를 둘러싸서 물속으로 분산시킨다. 화장품에서는 유성과 수성 성분이 잘 섞이도록 도와주고 먼지와 피지가 쌓인 얼굴에서 오염 물질을 말끔히 씻어 내는 똑똑한 성냥개비 모양의 성분이라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흔히 천연 계면 활성제라고 부르는 것은 비누 성분의 유지나 지방산을 코코넛, 야자 등 식물의 오일에서 얻는 것을 말하는데, 피부에 자극이 적다. 이렇게 자연에서 얻는 천연 계면 활성제는 2차 대전 후 천연 유지가 부족해지면서 그 원료 가격이 석유에서 추출해 화학적으로 합성한 계면 활성제보다 5~10배 더 비싼 것이 특징이다.

‘클렌징의 원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