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류탄 50대 퇴역 군인 검거…경찰·군당국, 이씨 배낭에서 녹슨 수류탄 8개 발견

기사 이미지

사진 JTBC 화면 캡처

‘50대 퇴역 군인 검거’

전처와 다툰 뒤 수류탄을 가지고 행방을 감춘 50대 퇴역 군인이 경찰에 검거됐다.

강원도 철원경찰서는 23일 오전 7시쯤 수류탄 1발을 소지한 채 행적을 감춘 이모(50)씨를 철원군 서면 와수리 깃대봉 정상 인근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등산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깃대봉 정상 인근을 수색한 끝에 이씨를 발견하고 설득한 끝에 신변을 확보했다.

또 수류탄 1발을 회수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강화했던 검문검색도 해제했다.

2009년 전역한 이씨는 지난 22일 오후 1시 20분쯤 강원도 철원군 서면 와수리 전처 B씨의 집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수류탄 1발을 가지고 종적을 감췄다.

전처 B씨는 사촌 오빠에게 ‘경찰에 신고 좀 해줘’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경찰은 이씨를 긴급 수배했다.

경찰은 또 B씨의 집에 있던 이씨의 배낭에서 녹슨 수류탄 8개를 발견하고 군 당국에 수류탄을 인계했다.

이씨의 배낭에서 발견된 수류탄은 M26으로 1970년대까지 미군에서 사용하던 것이다.

경찰과 군 당국은 이씨를 상대로 수류탄을 입수한 경로를 조사 중이다.

‘50대 퇴역 군인 검거’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