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부산 출마, 중진 5인은 자기 희생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당 대표에게 부산 출마를 촉구했다. 전직 당 대표 등 유명 정치인의 백의종군을 주장하 는 등 강도 높은 인적 쇄신안을 발표했다.

새정치련 혁신위 쇄신안 발표
하급심 유죄 땐 공천 배제
거론 인사 대부분 난색 표명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23일 마지막 혁신안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당 대표와 지도부에 자기 희생을 요구하겠다”며 “문 대표가 부산에서 총선 승리의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 있는 분들의 백의종군이 필요하다”며 “ 정세균·이해찬·문희상·김한길·안철수 의원 등 전직 대표들은 살신성인을 하고, 열세지역 출마를 비롯한 당의 전략적 결정에 따라 달라”고 강조했다.

 혁신위는 “하급심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은 공천 신청을 말라”고 했다. 이에 따르면 저축은행 금품수수 혐의로 2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박지원 의원과 입법로비 연루 혐의로 2심에서 징역형을 받은 김재윤 의원은 배제 대상이다. 비리 혐의로 검찰이 기소한 경우 공천 불이익을 주는 안도 당무위를 통과했는데, 신계륜·신학용 의원 등이 대상이다. 혁신위는 “당원을 모독한 조경태 의원에게 강력한 조치를 취하라”고 당에 요구했다. 문 대표 외에 혁신위가 거론한 인사 대부분은 난색을 표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