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소만 당해도 정밀심사…박지원 “검찰에 공천 맡기나”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23일 활동을 마무리했다. 그런 날 혁신위는 고강도의 인적 쇄신안을 꺼냈다. 한 당직자는 “떠나는 외부 혁신위원들이 던진 인적 쇄신 폭탄”이라고 말했다. 혁신위안에 따르면 호남 중진 박지원 의원 등이 공천 배제 대상이 될 수 있다. 또 당의 간판급 인사들에겐 사실상 ‘사지출마’와 ‘불출마’ 중 선택을 요구했다.

혁신위 인적쇄신안 따져보니
문 “해당되는 분, 눈에 밟힌다”
박주선 등 탈당자 복당도 불허


 당장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대표부터 대상이 됐다. 혁신안 통과를 재신임 명분으로 내세웠던 문 대표로선 제안을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정세균(서울 종로)·안철수(서울 노원병)·김한길(서울 광진갑)·문희상(의정부갑)·이해찬(세종시) 의원 등 중진 의원들도 정치적 부담을 안게 됐다. 안 의원에겐 부산 출마를 촉구했다. 야권의 차기 대선주자인 안 의원이 문 대표와 함께 동반 출마해 부산에서 ‘문·안 벨트’를 구성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안 대표의 부모는 현재 야권의 약세지인 부산 해운대구에 거주하고 있다.

 혁신위 관계자는 “문 대표와 안 전 대표가 ‘낙동강 전선’에 나서 준다면 김영춘 전 의원 등 기존 부산 지역 출마자들에게 큰 원군이 될 것”이라며 “대구의 김부겸 전 의원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의 부산 출마 요구는 2013년부터 나왔던 얘기다. 하지만 안 의원이 관심을 보인 적이 없어 ‘문·안 벨트’가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혁신위가 거론한 5명의 전직 대표 가운데는 사실상 ‘불출마’ 요구 대상도 포함됐다는 분석이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이분들에 대한 호소는 열세 지역 출마만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했다. 이와 관련, 최인호 혁신위원은 이미 개인 자격으로 이해찬 의원에게 불출마를 요구한 상태다.

 ‘1·2심 등 하급심의 유죄 확정자를 공천에서 배제하고, 검찰이 기소만 한 경우라도 정밀심사를 받는다’는 내용은 사실상 ‘살생부’다. 문 대표는 당무위에서 “아픈 혁신안이다. 해당되는 분들이 눈에 밟힌다”고 했다.
 
 
 박지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예외조항(정치탄압 사건 등은 공직선거후보자심사위원 2/3 이상 찬성 시 예외 인정)이 있다고 하지만, 검찰에 우리 당의 공천권을 맡겨서는 안 된다”는 글을 올렸다. “당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고, 통합을 통한 정권 교체에 누가 필요한지는 국민이 판단하리라 믿는다”고도 했다.

 혁신위가 ‘기강’ 확립을 요구한 것도 주목된다. 혁신위는 “탈당과 신당 합류를 선언한 사람은 어떠한 형태의 복당도 불허해야 한다” 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무소속 박주선 의원 등은 당으로 돌아올 수 없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