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부산 출마 심사숙고” 안철수는 거부

기사 이미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3일 당무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문 대표는 이날 혁신위원회가 총선 부산 출마를 요구한 것에 대해 “심사숙고하겠다”고 말했다. [김상선 기자]

“심사숙고해 보겠다.”(문재인)

중진들, 자기희생 요구에 난색
안 “지역구민과 약속 중요”
문희상 측 “현 지역구서 열세”
정세균 측 “영남 가라는 거냐”
이해찬 측 “또 희생하라니”
김한길은 입장 밝히지 않아

 “정치인은 지역주민과의 약속이 중요하다.”(안철수)

 “검찰에 공천권을 맡겨선 안 된다.”(박지원)

 23일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위원장 김상곤)로부터 내년 총선에서 열세지역 출마 등 전략적 선택을 요구받은 전·현직 당 대표급 인사들은 대부분 난색을 표했다. 하지만 온도차가 있었다.

 문재인 대표는 여지를 남겼다. 문 대표는 혁신위의 인적 쇄신안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에서 중요 위치에 있는 사람일수록 더욱 희생하는 게 필요하다. 저는 대표인 만큼 솔선수범할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진 제가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수도권 경합지역 선거를 돕는 게 더 도움되는 일이라 믿었는데, 혁신위 안처럼 다른 선택을 하는 게 더 도움이 되는지 심사숙고하겠다”고 했다.

 안철수 의원은 지역구 이동에 부정적이었다. 그는 “정치인은 지역 주민과의 약속이 중요하다”면서 “노원병은 서민과 중산층이 많이 사는 곳이고 저는 그분들의 삶의 문제를 해결해 드리겠다고 정치를 시작하면서 약속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혁신위에서 여러 가지 안을 냈지만 본질적인 혁신에 우선 충실하고 당이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게 먼저”라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한 뒤 총선 전략을 고민하는 게 순서”라고 주장했다.

 비주류 중진인 김한길 의원은 침묵했다.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이란 분석이다. 김 의원 측근은 “따로 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며 “그냥 지역구(서울 광진갑)에서 묵묵히 추석 인사를 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주류 인사들도 펄쩍 뛰긴 마찬가지였다. 문희상 의원의 측근은 “말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당이 어려운 상황일 때 두 번이나 비상대책위원장을 하고, 무너져 가는 당을 세웠다”며 “지금 지역구인 의정부갑 지역 자체가 당 지지도가 굉장히 낮은 열세 지역”이라고 했다.

 정세균 의원 보좌진도 “혁신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말하는 게 어렵지만 정확하게 뭘 요구하는지…. 강세지역인 전북에서 격전지인 서울 종로로 옮긴 건데, 더 어려운 곳이라면 영남으로 가라는 말이냐”고 되물었다. “지금 서울 종로에서도 죽느냐 사느냐 하고 있는데…”라고도 했다. 현재 새누리당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박진 전 의원 등 중진들이 종로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다.

 이해찬 의원 측은 “세종시는 우리 당 우세 지역이 아니다”며 “당 대표였다는 이유로 이름이 오르내리는데 얼마나 희생해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혁신위로부터 ‘분열과 갈등을 조장한 해당(害黨) 행위자’로 지목된 조경태 의원은 격하게 반발했다. 조 의원은 “부산에서 꿋꿋하게 3선하는 저 조경태에게 상을 주진 못할망정 징계 운운하는 정당이 정상적인 정당이냐”고 반문했다.

 그는 문 대표가 불출마 선언을 했을 때 자신이 ‘부산 출마’를 종용한 사실을 예로 들며 “조경태의 생각과 혁신위 생각이 같은데 그것도 해당 행위냐”고 되물었다. 다만 “외롭고 힘든 일이 닥쳐도 끝까지 당에 남아 패권세력들과 투쟁하겠다”며 탈당 의사는 없다고 밝혔다.

글=김형구·이지상·위문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