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유엔 외교 키워드는 북핵·통일·새마을운동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24일 공식 일정이 하나도 없다. 미국 뉴욕에서 25~28일 열리는 유엔총회와 유엔 개발정상회의 참석을 준비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유엔총회를 앞두고 출국 전날까지 일정을 소화한 것과 다르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이번 총회는 유엔 창설 70주년을 맞아 열리는 만큼 역대 최대 규모다. 미국·중국·러시아·일본 등 주요국 정상을 포함해 프란치스코 교황까지 참석한다. 개발정상회의에선 향후 15년간 개도국 지원 방향을 정할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가 채택된다. 게다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추가 핵실험 등이 예상되는 10월 직전에 열리는 행사다. 외교전문가들 사이에선 ‘외교 전쟁’이란 표현까지 등장할 정도다. 출국을 앞두고 정부가 세운 유엔 외교전의 목표는 크게 세 가지다.

26일 개발정상회의 기조연설서 새마을운동 글로벌화 주창하고
28일 유엔총회선 대북 경고 메시지

 ◆북한 도발 저지 외교=28일로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박 대통령의 일정 중 하이라이트다. 박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유엔 70주년을 축하하고 국제사회가 직면한 주요 과제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밝힌다. 특히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강도 높은 경고가 담길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강도 높은 경고가 들어가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한국외대 남궁영 정치행정언론대학원장은 “북핵 문제가 중요 의제로 다뤄질 미·중 정상회담(25일) 직후인 만큼 대북 메시지가 효과적일 수 있다”며 “다만 북한이 도발 대신 다른 선택을 할 경우 줄 수 있는 ‘당근’도 확실히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통일 세일즈=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3일 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통일과 동북아, 나아가 세계의 평화와 공동번영에 기여코자 하는 우리의 외교정책을 국제사회에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도 지난 2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한반도 평화통일과 동북아 문제에 대해서도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이고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심도 있는 논의가 될 것”이라고 직접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 때도 “통일된 한반도는 새로운 동북아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지난 4일 중국 방문을 마친 후 가진 기내간담회에서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해 중국과 협력하기로 이야기가 됐다. 다양한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고 해 올해 연설이 주는 메시지는 다르다.

 ◆ 새마을운동 보급=박 대통령은 26일 유엔 개발정상회의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기조연설에는 SDG에 대한 평가와 이를 이행하기 위한 협력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특히 ‘새마을운동’의 글로벌화를 주창한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26일 오후 유엔개발계획(UNDP)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공동 주최하는 새마을운동 고위급 특별행사에 참석해 새마을운동의 글로벌 비전을 밝힌다. 새마을운동을 국제적 개발 프로그램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다.

  박 대통령은 이번 방문 중 파키스탄·덴마크 정상과 양자회담을 한다.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은 23일 브리핑에서 “이번 양자회담은 유엔총회에서 가장 중점을 두고 다뤄지는 경제개발 협력과 기후변화 대응 차원에서 이뤄진다” 고 밝혔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도 공식·비공식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