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전사, 북 시설 파괴 특수부대 추진…수방사는 북 무인기 전담부대 운영

 

오늘 육군본부 국정감사 감사위원들 제2연평해전 전사자 참배 및 국정감사를 했습니다.[김성태 프리랜서]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육군이 북한의 무인기 침투에 대비하는 전담부대를 설치해 대비태세를 강화했다고 육군본부 국감에서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가 23일 밝혔다. 특수전사령부(특전사)는 북한의 핵시설을 비롯한 주요 전략적 군사시설 파괴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 편성도 추진하고 있다.

육참총장 “공격용 무인기 개발 검토”


수방사는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업무보고 자료에서 “적의 소형 무인기에 대한 전담부대를 운영 중”이라며 “수도권 방공작전체계도 보완했으며, 방공무기의 전투 대기도 늘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방공작전 모의분석과 지휘체계 개선을 통해 방공작전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했다.

 육군 항공작전사령부도 “적의 소형 무인기 공중 감시를 위해 ‘육군 항공 표준 비행항로’를 신설하고 환경 변화에 맞춰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육군 소속 헬기들이 일정한 항로를 다니도록 해 항로 밖에 등장하는 북한 무인기를 레이더 상에서 관측하겠다는 뜻이다.

 북한 무인기는 새로운 위협 요소로 등장한 상태다. 지난해 경기도 파주와 강원도 삼척 등에선 추락한 북한 무인기가 발견되기도 했다. 군은 북한 무인기에 대한 대비태세 강화와 함께 공격용 무인기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은 “무인기를 공격용으로 개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의 질문에 “지금까지는 거의 수세적인 개념으로만 연구해 왔지만 필요성에 공감한다.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날 특전사는 “적의 전략적 핵심 표적 타격을 위한 특수부대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정치민주연합 김광진 의원이 “전략적 핵심 표적이 어디냐”고 묻자 장경석 특전사령관은 “북한 지역 관련 작전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수부대로 편성된 여단 6개 가운데 1개 여단을 (전략적 핵심 표적 타격을 위한) 독립작전을 수행할 부대로 편성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도 했다. 특수부대의 독자적 활동을 위해 군은 특수작전항공부대도 편성 중이라고 한다. 수송기나 헬기를 별도로 운영해 유사시 은밀한 침투를 돕겠다는 뜻이다. 육군은 또 휴전선 지역에서 북한군의 움직임을 감시하기 위해 최전방 감시초소(GP)에 200대의 열영상 폐쇄회로TV(CCTV)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날 국감에선 육군이 지난달 20일 북한군의 포격을 도·감청을 통해 사전에 파악했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새정치연합 윤후덕 의원이 “(도·감청으로) 적의 도발 징후를 포착한 뒤 18문의 자주포를 사격준비 상태에 뒀다고 하는데 맞느냐”고 묻자 육군은 “사전에 준비한 것은 맞다”고 답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