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문종 “오픈프라이머리 제3의 대안 찾아야”

기사 이미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3일 서울 관악구 신사전통시장을 찾아 민심을 살폈다. 김 대표는 이날 “장사할 맛 나는 환경이 돼야 비로소 서민 경제가 살아나게 되고 내수 활성화를 통한 안정적인 경제 발전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앞줄 왼쪽부터 이현재·김성태 의원, 김 대표, 이채익 의원. [김경빈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가 23일 발표한 혁신안의 불똥이 새누리당으로 튀었다. 지난 16일 ‘100% 국민 공천단’을 골자로 한 새정치연합 공천 룰이 중앙위를 통과하자 새누리당 내에선 친박계를 중심으로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는 물 건너갔으니 김무성 대표가 대안을 내놓으라”는 주장이 이어졌다. 그러다 이날 새정치연합 혁신위가 다시 고강도 인적 쇄신안을 내놓자 친박계 핵심 홍문종 의원이 직접 나서 김 대표에게 오픈프라이머리 포기를 요구했다.

김무성에 반기 … 전략공천도 주장
김 대표 “문재인 대표 만나 곧 협의”


 홍 의원은 이날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지금 야당은 국민이 박수 칠 안들을 제시하고 내년 총선의 전략·전술을 얘기하고 있는데 우리는 아직도 오픈프라이머리라는 제도 얘기만 하고 있다” 고 말했다. 홍 의원은 “오픈프라이머리는 여야가 동시에 수용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김 대표가 말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는 공천’에 철저히 동의하니 그렇게 하면 된다. 제3의 대안을 찾자”고 주장했다. 그는 “오픈프라이머리는 현역 의원 등의 기득권을 유지시켜 주고 새로운 인사들이 비집고 들어갈 틈을 주지 않는다. 그런 면에서 현실적으로 오픈프라이머리의 문제점도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경선 없이 후보를 정하는 ‘전략공천’의 필요성도 주장했다. 그는 “김 대표의 ‘공천 혁명’ 주장엔 100% 동의하지만 지금 전략공천이 계파 나눠먹기 식으로 말도 안 되는 사람을 공천하는 상황은 아니다”며 “우리 당은 충분히 국민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당”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이른바 ‘박근혜 키드’들의 전략공천에 대해선 “그런 분들이 오는 것에 대해 뭐라고 얘기하면 안 된다. 대통령 주변 사람들이라고 정치 못하는 건 아니다. 나름대로 여론 수렴을 거치면 된다”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친박계의 ‘김 대표 흔들기’ 의혹에 대해선 “김 대표를 흔들어 당에 도움이 되겠느냐, 대통령께 도움이 되겠느냐”고 부인했다.

 하지만 김 대표는 여전히 오픈프라이머리 도입에 확고한 입장을 보였다. 김 대표는 이날 당 상임고문단과의 오찬회동에서 “문재인 대표는 20~30% 전략공천을 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계파 공천을 하겠다는 것과 같은 말”이라며 “저는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드리는 게 옳다고 보고 이것만은 정치하면서 꼭 실현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문 대표와 만나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 얘기해 보겠다”고 했다.

 김 대표는 지역구 숫자가 줄어들 것을 우려한 농어촌·지방 의원들이 “농어촌 특별선거구를 신설해 달라”고 요구한 데 대해 “그건 편법이다. 여하튼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30일 의원총회를 열어 오픈프라이머리 등 공천 룰에 대해 토론하기로 했다.

글=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