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근길 서울 공항동서 버스 부딪쳐 승객 2명 사망

기사 이미지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에서 발생한 충돌사고의 피해로 뒤편이 찌그러진 22번 버스. 이 사고로 승객 2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 [뉴시스]

서울 강서구 공항동에서 버스 두 대가 부딪쳐 2명이 사망하고 40여 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서울 강서경찰서와 소방서에 따르면 23일 오후 6시40분쯤 강서구 공항동 공항대로 삼거리에서 시내버스 두 대가 부딪쳤다. 경찰에 따르면 권모(32)씨가 운전하던 60-3번 버스가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었음에도 무리하게 직진하다 한모(42)씨가 운전해 좌회전하던 22번 버스의 우측 뒷부분을 들이받으면서 승객들이 대거 앞으로 넘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권씨 차량은 마곡역에서 김포공항 방면으로, 한씨 차량은 송정역에서 신방화역 쪽으로 좌회전하던 중이었다. 가해 차량은 시속 60㎞로, 피해 차량은 시속 40㎞로 운행 중이었다.

신호 어기고 좌회전 버스 들이받아
3명 중상 … 경상자들 치료 후 귀가

 조사결과 사고 버스를 운전한 권씨는 운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가 아니었으며 과거 교통사고 전력도 없었다고 한다.
 
기사 이미지
 이 사고로 22번 버스에 타고 있던 배모(19·여)씨와 김모(26·여)씨가 머리를 다쳐 현장에서 숨졌다. 60-3번에 타고 있던 이모(20)씨와 22번 버스에 타고 있던 이모(21·여)씨 등 3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 중 60-3번에 타고 있던 이씨는 의식이 없다고 한다. 머리 부분과 얼굴을 차에 심하게 부딪쳐 구급차로 이송됐으나 깨어나지 못했다. 22번 버스에 타고 있던 이씨는 머리열상을 호소하며 이대목동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같은 버스에 타고 있던 또 다른 이모(45)씨는 우측 머리를 크게 다치고 턱에 부상을 입어 중앙대병원으로 옮겨졌다. 중상자를 제외한 경상자들은 치료를 받고 귀가했다. 이 사고로 공항대로 앞은 오후 10시까지 3시간가량 차량 운행에 불편을 겪었다.

 경찰 관계자는 “퇴근시간대라 버스에 승객이 많았고 부상자도 늘어났다”며 “부상자들은 이대목동병원, 여의도성모병원, 강서연세병원, 우리들병원 등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돌아갔다”고 말했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